일본 제 100대 총리를 결정하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위를 기록하며 결정되었으며, 1위 후보로 유력했던 고노 다로 행정개력 담당상은 2위에 머물렀습니다.

특히, 기시다 후미오는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이끈 인물이며, 극우 성향이 강한 자민당 내에서 그나마 덜한 우파 성향을 가진 인물로 평가됩니다.

맥심 2,829 P

웹 프리랜서 맥심입니다.

Board Search